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사랑의전당殿堂

세비야, 유쾌한 열정과 빈티지의 황홀

“외교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예술”

파리-평양-서울을 달리는 평화열차를 꿈꾸며

한국인의 의식현상학, 시험판

이상 소설 「날개」 이어쓰기 ①사이렌이 울릴 때 ②마지막 페이지 ③1교시 국어영역 ④우리들은 마음대로 ⑤진술에 따르면 ⑥대합실에서

“역사를 알 때 예술의 추상주의를 알 수 있다”

총·균·새

모든 시들이 등단작이다

1977년 매일신춘문예 시상식

다 락

불교 진리를 향한 끊임없는 여정

울음에 관하여

감동은 현실을 구원하는가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①만찬 ①그럴 때가 있다 ②절 전화 ②고구마의 말

①북쪽 별을 찾아서 ②미래과거시제

첫 번째|마침표 유감 두 번째|아주 흔한 위로 세 번째|텍스트와 세계 네 번째|집을 떠나 집으로

①전후 국가재건 토목사업에 헌신한 ‘후반기’ 모더니스트 ②시대를 풍미한 『얄개전』을 쓴 딸바보 ③시와 후학과 커피를 사랑한 ‘동해안의 시인’

그리운 예술가(藝술架)

되돌릴 수 없는 7년, 되살리지 못한 7년

조선미술전람회와 사군자

치명적인 것들

다채로웠지만 2% 부족한……

탄뎀번역을 소환함

“말로 놀라게 하지 않으면 죽어서도 쉬지 않겠다”

라틴아메리카에서의 타는 목마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2018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수요낭독공감 6월 행사 등

문학과 미술의 만남

사랑의전당殿堂

































시 윤동주 / 그림 김 섭


사랑의전당殿堂


청춘靑春!
성聖스런 촛대에 열熱한 불이 꺼지기 전前,
순順아 너는 앞문으로 내달려라.

어둠과 바람이 우리 창窓에 부닥치기 전前
나는 영원永遠한 사랑을 안은 채
뒤ㅅ문門으로 멀리 사려지련다.

이제.
네게는 삼림森林 속의 안윽한 호수湖水가 있고,
내게는 준험峻險한 산맥山脉이 있다.

- 윤동주 시 「사랑의 전당殿堂」 중






윤동주
l 시인. 1917〜1945년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詩』 등

김 섭 l 화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1956년생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및 독일 쾰른미술대학 회화과 대학원 졸업, 개인전 55회(뒤셀도르프 plan.d. 갤러리, 금호미술관,토탈미술관 등) 및 단체 및 초대전(별 헤는 밤/교보아트스페이스, 절망을 딛고 피어난 꽃, 청록집/교보아트스페이스,아트부산 2016/BEXCO 2015 레드 닷 마이애미/Wynwood Miami 등) 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