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사랑의전당殿堂

세비야, 유쾌한 열정과 빈티지의 황홀

“외교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예술”

파리-평양-서울을 달리는 평화열차를 꿈꾸며

한국인의 의식현상학, 시험판

이상 소설 「날개」 이어쓰기 ①사이렌이 울릴 때 ②마지막 페이지 ③1교시 국어영역 ④우리들은 마음대로 ⑤진술에 따르면 ⑥대합실에서

“역사를 알 때 예술의 추상주의를 알 수 있다”

총·균·새

모든 시들이 등단작이다

1977년 매일신춘문예 시상식

다 락

불교 진리를 향한 끊임없는 여정

울음에 관하여

감동은 현실을 구원하는가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①만찬 ①그럴 때가 있다 ②절 전화 ②고구마의 말

①북쪽 별을 찾아서 ②미래과거시제

첫 번째|마침표 유감 두 번째|아주 흔한 위로 세 번째|텍스트와 세계 네 번째|집을 떠나 집으로

①전후 국가재건 토목사업에 헌신한 ‘후반기’ 모더니스트 ②시대를 풍미한 『얄개전』을 쓴 딸바보 ③시와 후학과 커피를 사랑한 ‘동해안의 시인’

그리운 예술가(藝술架)

되돌릴 수 없는 7년, 되살리지 못한 7년

조선미술전람회와 사군자

치명적인 것들

다채로웠지만 2% 부족한……

탄뎀번역을 소환함

“말로 놀라게 하지 않으면 죽어서도 쉬지 않겠다”

라틴아메리카에서의 타는 목마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2018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수요낭독공감 6월 행사 등

새로 나온 책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대산창작기금

나뭇잎 물음표
백점례 지음, 고요아침 펴냄
◆ 2011년 매일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후 천강문학상 대상, 한국시조시인협회상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문단의 주목을 받고 있는 백점례 시인의 두 번째 시조집. 「경칩 무렵」 「빗살무늬 토기」「포석정 삽화」 등의 작품이 수록된 이번 시조집은 정제된 구조에 안착한 간소하고 단아한 특성과 시인 특유의 겸허한 조율과 문양을 시편마다 가지런히 담아내고 있다. “전통시조 정격의 격률을 안정감 있게 계승함으로써 현대시조의 품격과 서정을 펼쳐보였다”는 평을 받으며 2017년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편협의 완성
이갑수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 2011년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한 이갑수 소설가의 첫 번째 소설집. 과학의 방법과 합리적인 체계를 바탕으로 작가만의 색깔을 확실하게 드러낸 단편소설 일곱 편과 중편소설 한 편이 담겨 있다. 작품 속 개성 넘치는 인물들과 독특한 상황의 이야기를 통해 이 사회에존재하는 모순과 일그러짐을 가차 없이 투영해 보여준다. “어떤 소재를 주어도 자기만의 스타일로 흥미로운 이야기를 지어낼 천부적인 이야기꾼”이라는 평을 받으며 2017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외국문학 번역지원

무고한 존재(대산세계문학총서 146)
가브리엘레 단눈치오 지음, 윤벙언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 이탈리아 데카당스 문학의 대표자 가브리엘레 단눈치오의 장편소설. 육체의 쾌감을 추구하면서 항시 불안에 괴로워하는 향락주의자의 심리를 시와 같이 응축된 문체로 묘사하여 극적이면서도 혹독한 심리적 긴장감을 표현해냈다. 운명을 거부하며 목표를 위해 무고한 희생양을 만드는 것도 서슴지 않는 캐릭터를 통해 숙명을 거부하면서 가장 치명적 비극의 주인공이 되는 인간의 모습을 그려낸다. 인간적 가치의 몰락과 위기에 대항하는 극단적 낭만주의인 데카당스 문학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다.

고야, 혹은 인식의 혹독한 길(대산세계문학총서 147)
리온 포이히트방거 지음, 문광훈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 엄정한 현실 인식과 복합적인 인간 이해에 입각한 새로운 묘사로 회화사에 근대를 연 스페인화가 프란스시코 고야(1746~1828). 궁정화가로서 권력에 기대고 또 그것을 추구하던 고야가 예술을 통해 현실의 부조리를 직시하고 각성하는 시기를 그린 소설이다. 신분상승에 대한 욕구와 예술적 열망, 육체적 열정이 가득한 고야는 예술적 명성을 거침없이 성취했지만, 내면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표현해낸 그의 작품들은 인간의 어리석음과 광기, 탐욕을 증언하는 놀라운 시대사적 기록물이 되었다. 포이히트방거는 화가 고야를 소환하여, 욕망과 충동에 충실하던 한 인간이예술적 발현 과정에서 사회정치적 의식을 가진 존재로 변모해가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렸다.

두보 오칠언절구(대산세계문학총서 148)
두보 지음, 강민호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 중국 최고의 시인으로 시성(詩聖)이라 불리는 당나라 시인 두보의 절구 138수를 엮었다. 한시(漢詩)에서 가장 짧은 양식인 4구로 이루어진 절구(絶句)는 그윽한 멋과 운치가 느껴지는 시체(詩體)이다. 그러나 중국 최고의 시인인 두보(杜甫)의 절구를 감상할 때에는 이런 기대를 버리는 것이 좋다. 두보의 절구는 대체적으로 떫고 거칠다. 굳이 그윽한 운치를 추구하려 하지 않고 마구 울부짖으며 자신의 감정과 사회 현실을 노래했다. 굳어진 유형을 거부하고 자신의 사상과 감정을 거침없이 표현해 당대의 인기는 얻지 못했으나 송대의 시가에 많은 영향을 끼쳤으며, 한시의 세계를 확장한 두보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