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사랑의전당殿堂

세비야, 유쾌한 열정과 빈티지의 황홀

“외교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예술”

파리-평양-서울을 달리는 평화열차를 꿈꾸며

한국인의 의식현상학, 시험판

이상 소설 「날개」 이어쓰기 ①사이렌이 울릴 때 ②마지막 페이지 ③1교시 국어영역 ④우리들은 마음대로 ⑤진술에 따르면 ⑥대합실에서

“역사를 알 때 예술의 추상주의를 알 수 있다”

총·균·새

모든 시들이 등단작이다

1977년 매일신춘문예 시상식

다 락

불교 진리를 향한 끊임없는 여정

울음에 관하여

감동은 현실을 구원하는가

태양이 한 마리 곤충처럼 밝게 뒹구는 해질녘, 세상은 한 송이 꽃의 내부

①만찬 ①그럴 때가 있다 ②절 전화 ②고구마의 말

①북쪽 별을 찾아서 ②미래과거시제

첫 번째|마침표 유감 두 번째|아주 흔한 위로 세 번째|텍스트와 세계 네 번째|집을 떠나 집으로

①전후 국가재건 토목사업에 헌신한 ‘후반기’ 모더니스트 ②시대를 풍미한 『얄개전』을 쓴 딸바보 ③시와 후학과 커피를 사랑한 ‘동해안의 시인’

그리운 예술가(藝술架)

되돌릴 수 없는 7년, 되살리지 못한 7년

조선미술전람회와 사군자

치명적인 것들

다채로웠지만 2% 부족한……

탄뎀번역을 소환함

“말로 놀라게 하지 않으면 죽어서도 쉬지 않겠다”

라틴아메리카에서의 타는 목마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2018 외국문학 번역지원 공모,수요낭독공감 6월 행사 등

나의사진첩

1977년 매일신춘문예 시상식

글· 사진제공 송재학 ㅣ 시인, 1955년생
시집 『얼음시집』 『살레시오네 집』 『푸른빛과 싸우다』 『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기억들』 『진흙얼굴』 『내간체를 얻다』 『날짜들』 『검은색』 등


1976년 스물두 살의 청년은 문학이라는 열병을 이기지 못하고, 출분을 했다. 2학기 등록금을 마련하던 중 돈이 모자라게 되자, 에이 잘됐구나, 핑계거리가 생겼어, 스스로 다독이면서 휴학계를 내고 궁벽한 시골로 몸을 던졌다. 그리고 그해 겨울 아무것도 이루지 못하리라는 두려움 때문에 억지로 생성한 몇 편의 시를 신춘문예에 투고했다. 내 재능은 문학이 아니라 문학의 향유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는 예감으로 진저리치던 날짜 속에서 신춘문예 당선 소식을 받았다. 사진은 왼쪽부터 소설 부문 당선자 이문열, 시 부문에 공동 입선한 친구 이철희 그리고 내 젊은 날을 차례대로 보여준다. 이 오래된 사진 속에 깃든 쓸쓸함과 비애의 순도는 지금과 비교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