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낙화落花

영국의 시 축제들

시인은 청진기, 아픔을 듣고 붉은 꽃을 처방한다

여성의 눈으로 희망 찾기

특집을 기획하며 민족의 의지와 행운이 함께한「독립선언서」 작성 과정 한민족의 독립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린 영문 「3·1독립선언서」 「독립선언서」에서 배제된 여성들의 「대한독립여자선언서」 「독립선언서」에 담긴 이상과 현실

이야기꾼의 운명, 이야기의 힘

SNS는 눈, 유튜브 문학은?

“깨끗한 것이 선악보다 낫다”

자동차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일출(日出), 빛과 색 이야기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모든 순간들이 한국문학이고 ≪현대문학≫이다

하필이면

김점순 어머니

가면 오리, 오면 십리

티브이를 보다가,뼈 펴는 소리 포스터

행자가 사라졌다! 눈과 사람과 눈사람

불꽃놀이

「동시대 문학의 시간착오와 불안」에 부쳐

운이 좋은 이유 작가, 같이 아픈 사람들이 주는 큰 위안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세밀하게, 간결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LOVE NEVER FAILS

“차(茶)란 먼저 형태를 만들고 마음을 담는거야”

역사가 인류에 대해 말해주는 것

다르게 또 새롭게, 문학 안에서 전진하는 페미니즘

통째로 얼지 않으려고

“죽음의 그림자 가운데 써나간 고통의 기록”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광화문글판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 정현종 시인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중

정리 장근명 ㅣ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푸른 하늘을 향해 멀리 공을 던집니다. 긴 포물선을 그린 공이 바닥에 떨어지고 튀어 오르기를 반복합니다. 그리고 멈춥니다. 쓰러지진 않았습니다. 자신이 그린 멋진 포물선과 금세 튀어 오르던 탄성을 기억하고 있는 공은 멈추었지만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바람이라도 불면 언제든지 다시 구를 수 있고 약간의 도움만 있다면 공중으로 떠오를 수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멈춰버린 공은 오늘도 쓰러지는 법을 모릅니다. 그저 자꾸 다짐할 뿐입니다. “그래 살아봐야지.”

광화문글판 선정회의_2019년 봄편 문안 후보 선정을 위해 광화문글판 자문위원들의 추천과 인터넷 공모를 받아 총 43편의 문안이 접수되었다. 7명의 선정위원(성석제 소설가, 신준봉 중앙일보 문화부 부장, 원혜진 이노션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진은영 시인, 윤상철 교보생명 고문, 곽효환 대산문화재단 상무, 박치수 교보생명 상무)이 이를 대상으로 토론과 투표를 거쳐 나태주의 시 「마당을 쓸었습니다」와 정현종의 시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중 일부를 최종 문안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보생명 브랜드통신원의 선호도 조사와 내부 논의를 종합하여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을 최종 문안으로 선정하였다.

떨어져도 튀는 공처럼
- 정현종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떨어져도 튀는 공이 되어

살아봐야지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탄력의 나라의
왕자처럼

가볍게 떠올라야지
곧 움직일 준비 되어 있는 꼴
둥근 공이 되어

옳지 최선의 꼴
지금의 네 모습처럼
떨어져도 튀어 오르는 공
쓰러지는 법이 없는 공이 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