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낙화落花

영국의 시 축제들

시인은 청진기, 아픔을 듣고 붉은 꽃을 처방한다

여성의 눈으로 희망 찾기

특집을 기획하며 민족의 의지와 행운이 함께한「독립선언서」 작성 과정 한민족의 독립의지를 국제사회에 알린 영문 「3·1독립선언서」 「독립선언서」에서 배제된 여성들의 「대한독립여자선언서」 「독립선언서」에 담긴 이상과 현실

이야기꾼의 운명, 이야기의 힘

SNS는 눈, 유튜브 문학은?

“깨끗한 것이 선악보다 낫다”

자동차

고리키세계문학연구소에서

일출(日出), 빛과 색 이야기

그래 살아봐야지 너도 나도 공이 되어 쓰러지는 법이 없는 둥근 공처럼

모든 순간들이 한국문학이고 ≪현대문학≫이다

하필이면

김점순 어머니

가면 오리, 오면 십리

티브이를 보다가,뼈 펴는 소리 포스터

행자가 사라졌다! 눈과 사람과 눈사람

불꽃놀이

「동시대 문학의 시간착오와 불안」에 부쳐

운이 좋은 이유 작가, 같이 아픈 사람들이 주는 큰 위안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세밀하게, 간결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LOVE NEVER FAILS

“차(茶)란 먼저 형태를 만들고 마음을 담는거야”

역사가 인류에 대해 말해주는 것

다르게 또 새롭게, 문학 안에서 전진하는 페미니즘

통째로 얼지 않으려고

“죽음의 그림자 가운데 써나간 고통의 기록”

터키인들도 ‘타는 목마름’을 아는가!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재단 소식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2019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 재단은 국내 문학계의 창작 여건을 개선하고 역량 있는 문인들을 발굴하기 위한 ‘대산창작기금’ 및 우수한 한국문학 작품이 세계인의 서가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사업의 지원신청을 2월 18일(월)~5월 31일(금)까지 접수한다.
미등단 신인 및 등단 10년 이하의 문인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대산창작기금은 시·시조, 소설, 희곡, 평론, 아동문학 등 4개 부문에 걸쳐 작품을 공모하여 총 9명에게 각 1천만 원의 창작기금을 지급한다. 저작권 등 모든 권리는 작가에게 주어진다.
우리 문화의 선양과 한국문학의 세계화를 위해 전 세계 언어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은 우리 문학 작품을 외국어로 번역, 연구하고 해당 어권에서 출판, 보급하는 사업이다. 지원금은 어권별 기준에 맞춰 지원한다.
자세한 안내 및 신청 서식은 재단 홈페이지(www.daesan.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선정 결과는 8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교보생명과 함께하는 제27회 대산청소년문학상 공모


■ 청소년 문사들의 문학 축제 ‘대산청소년문학상’이 스물일곱 번째 대회를 개최한다. 3월 4일(월)부터 5월 31일(금)까지 작품을 접수하며 전국 중·고교 재학생 또는 해당 연령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다. 작품은 시(시조)와 소설을 대상으로 하며 소속 학교(단체장)의 추천서와 함께 제출하여야 한다. 접수된 작품들을 심사하여 선발된 80명의 수상후보자들은 여름 방학 중 충남 천안 소재 교보생명 연수원인 계성원에서 개최되는 문예캠프에 2박 3일간 참가하게 된다.
캠프 기간 동안 문학수업, 개별 작품지도, 작가와의 대화, 영화감상, 체육대회, 장기자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관련 경비는 모두 재단이 부담한다. 최종 수상자는 캠프 2일차에 실시하는 백일장을 통해 선정, 시상하며 금상에 1백50만 원, 은상에 70만 원, 동상에 50만 원의 장학금과 상장을 수여한다. 수상작품은 연말에 작품집으로 출간되며 문예캠프 참가자 중 등단자에게는 2백~3백만 원의 문예창작장학금을 지원한다.

2019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 개최


구상, 권오순, 김성한, 김종문, 박홍근, 전광용, 정완영, 정태용 등 1919년생 문인 대상
<심포지엄> <문학의 밤> <작가별 학술대회> 등 개최 예정

■ 대산문화재단과 한국작가회의가 공동주최하는 의 기획위원들은 올해 대상작가로 구상, 권오순, 김성한, 김종문, 박홍근, 전광용, 정완영, 정태용 등을 선정하였다. 정치, 이념의 차이를 넘어 한국 근대문학사 속 위치를 기준으로 작가를 선정하고 그 업적과 생애를 기려온 본 문학제는 올해도 다양한 작가들을 재조명하여 우리 문학 연구의 지평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는 5월 2일(목)에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개최되는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문학의 밤’, ‘작가별 학술대회’, ‘논문집 발간’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고형진 기획위원장(고려대 교수)을 비롯 김미현 평론가(이화여대 교수), 곽효환 시인(대산문화재단 상무), 방현석 소설가(중앙대 교수), 서영인 평론가, 정홍수 평론가 등이 이번 문학제의 기획위원을 맡아 행사를 기획, 진행하고 있다.
탄생 100주년 문학인 기념문학제는 통합과 포용의 문학사를 지향함으로써 작가들의 문학적 공과 과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2001년 시작되었으며 19년째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