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눈 오는 地圖지도

무참한 시대의 독백

우리나라 시낭송 운동 50년

감각을 바꾸지 못하는 예술은 비윤리적

복수의 계절에 「햄릿」을 다시 본다

주요섭 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 이어쓰기 ①풍금 ②사랑손님과 누님 ③봉선화 꽃물 들인 소녀 ④기찻간 변사사건 관련 진술서 ⑤연애편지

겨울 들판을 거닐며

대산 100년, 대산문화재단 25년

지금 내게 다가오는 것들이 내 스승이다

노나메기 세상을 열기 위해 끝없는 젊음을 사는 당신

영원한 가을

병란에 대처하는 두 개의 길

2004년에 멈춘 시간

북방의 시인, 곽효환

『탁류』는 물이 아니라 군산 사람들의 얼굴이다

20세기와 함께 시작된 근대의 수학여행

① 원 샷으로 , 상강 상강 ② 마곡을 어루만지고, 혼자인 걸 못 견디죠

① 돈의 수사학 ② 시간의 문법

첫 번째| 그리고…… 28년 두 번째| 우리들이 좋아하는 것들과는 상관없는, 검은 단어 세 번째|변하지 않는 자리 네 번째| 구조신호를 듣는 법

은하열차

시인이자 번역가로서 새롭게 발견된 피천득

①제25회 대산문학상|수상작선정 수상작리뷰|시부문 수상작리뷰|소설부문 수상작리뷰|희곡부문 수상작리뷰|번역 부문 ②윤동주문학기행|하늘과 평등의 꿈

무라카미 하루키의 상륙, 『상실의 시대』 혹은 『노르웨이의 숲』

위로가 소용없는 세대를 위한 위로

‘블랙리스트’ 사건, 표현의 자유를 지킬 근본적 해결책 제시돼야

‘기억 잃음’을 기억하기

나의 의미는 만드는 것

‘종이’라는 지배적 메타포 옮기기

한국전쟁과 스무 살 처녀의 내면 풍경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에 선 인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등

대산문화재단 신창재 이사장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 레종도뇌르 수훈 등

우리문학의 순간들

무라카미 하루키의 상륙, 『상실의 시대』 혹은 『노르웨이의 숲』

글 신승철 ㅣ 소설가, 21세기북스 기획위원. 1965년생
소설 『낙서, 음화 그리고 비총』 『크레타 사람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태양컴퍼스』 등

소설의 제목이 두 개인 것은 복일까, 독일까.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는 1987년 9월 일본 출판사인 고단샤에서 장편소설 『노르웨이의 숲』(ノルウェイの森)을 출간한다. 상하 2권 으로 간행되었는데, 빨간 색과 짙은 초록색 표지에 특별한 문양이 없이 세로로 제목과 저 자의 이름만 표기했다. 이 소설의 제목은 비틀즈의 곡인 ‘Norwegian Wood’에서 따왔다.
이 장편소설은 국내에서도 1988년 삼진기획(노병식 역)에서 처음 선을 보였다. 하루키의 소설이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순간이었다. 당시 출판계의 정설 중에 하나는 일본소설은 어떤 경우라 해도 팔리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이 정설은 완고했는지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 기를 끌고 있는 하루키의 소설마저 통하지 않았다.
1989년 6월, 문학사상사에서 『상실의 시대』라는 책이 출간된다. 부제를 ‘노르웨이의 숲’ 으로 표기했다가 원제를 ‘노르웨이의 숲’으로, 현재는 ‘Norwegian Wood’로만 표기하고 있 다. 번역은 작고한 유유정이 맡았다. 결론부터 말하면 대박이었다.
그런데 왜 문학사상사에서 출간한 같은 작품, 다른 제목의 책이었던 『상실의 시대』는 국 내에서 하루키 신드롬의 도화선이 되었을까. 내가 판단한 것은 크게 5가지 이유다. 첫째는 제목의 힘, 둘째는 세련된 표지, 셋째는 파격적인 내용, 넷째는 선진적인 관리 시스템, 다 섯째는 출판환경이다.


제목의 힘은 언제나 유효하다. 하루키의 소설 『상실의 시대』가 『노르웨이의 숲』보다 제목이 우 월했다는 것은 자명하다. 삼진기획을 시작으로 동하(1993년, 이미라 역), 모음사(1993년, 김난주 역), 한양출판(1994년, 김난주 역), 열림원(1997년, 허호 역) 등의 출판사에서 『노르웨이의 숲』이라 는 제목으로 국내에서 출간했지만 어느 출판사도 크게 성과를 내지 못했던 것이다. 심지어 문학 사상사에서는 2008년에 『노르웨이의 숲』(임홍빈 역)이라는 제목으로 문사미디어라는 출판 브랜드 에서 원서 표지를 그대로 반영하여 상하권을 출간했지만 판매성과는 거의 없었다. 출판시장에서 도 ‘상실의 시대’라는 제목이 유일하게 한국독자들에게 통했다고밖에 설명이 되지 않는다. 제목의 힘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표지는 책의 운명도 바꾼다. 『상실의 시대』는 1989년 출간 당시 처음부터 한 권으로 묶여 출간 되었다. 표지의 한쪽에는 파스텔 톤의 군청색 바탕 위에 사내의 형상이 서 있는데, 가슴 언저리 에 피를 한 방울 떨어뜨린 듯한 문양이 새겨져 있었다. 당시의 표지로는 상당히 파격적이었을 뿐만 아니라 지금 살펴보아도 완성도 면에서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다. 하루키와 아내가 직접 관여 한 것으로 알려진 원서의 표지가 각권 빨간 색과 초록색에 제목과 저자의 이름만 세로로 새겨진 것에 비하면 매우 세련된 표지였다. 문학사상사는 출간과 동시에 ‘상실의 시대’라는 제목뿐만 아 니라 표지도 상표등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제는 확실히 시대를 반영한다. 『상실의 시대』는 하루키가 1984년 발간한 단편집 『반딧불이, 헛간을 태우다』에 수록된 단편 「반딧불이」(1982년 발표)를 장편으로 개작한 것이다. 이외에도 문 학상사에서 출간한 『태엽 감는 새』(1994),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1996) 역시 단편으 로 먼저 발표하고, 이후에 장편으로 늘린 소설이다. 그 중에서 지극히 개인적인 청춘연애 소설에 불과한 『상실의 시대』가 성공을 거둔 것은 파격적인 내용과 과감한 성애묘사도 무시할 수 없다. 당시 일본에서는 600만 부가 팔려 불륜소설에 싫증이 난 젊은이들에게 순애문화의 효과가 작용 했다는 평가가 있는데 타당해 보이고, 당시 한국에서는 이념갈등으로 고민하는 젊은이들에게 주 인공 와타나베의 행보가 빙의로 작용했다면 무리한 평가일까.
출판에도 저자관리 시스템이 필요하다. 1990년 문학사상사에 편집자로 입사하여 근무했던 한 편집인의 진술에 따르면 본인이 소장하고 있는 『상실의 시대』는 1991년 판 6쇄인데 국내에 출간한 지 2년도 안 되어 6쇄였다는 것이고, 이미 하루키 마니아가 국내에서도 젊은 층을 중심으로 구축 되어 있었다는 설명이다. 그도 그럴 것이 하루키의 소설은 『상실의 시대』를 시작으로 과감한 투자 를 통해 후속 작품들이 문학사상사에서만 선보였고, 하루키의 시대가 열리는 단초가 된다. 이른 바 작가관리 시스템이 작용하기 시작한 것이다.
문학사상사는 에이전시를 통해서였지만 여타의 다른 출판사들과는 다르게 하루키와 정식으로 직접 출판계약을 맺었다. 『상실의 시대』는 물론이고, 이후에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1991), 『양을 쫓는 모험』(1992), 『렉싱턴의 유령』(1997), 『언더그라운드』(1998), 『스푸트니크의 연인』(1999), 『빵가 게 재습격』(2000), 『신의 아이들은 모두 춤춘다』(2000), 『해변의 카프카』(2003), 『댄스 댄스 댄스』 (2005), 『어둠의 저편』(2005), 『도쿄 기담집』(2006) 등이 정식 계약을 통해 순차적으로 문학사상사 에서만 출간되었다.
출판환경은 책의 성공을 좌우한다. 『상실의 시대』는 초기에 일본 작가의 소설이라는 핸디캡을 안고서도 여러 가지 국내 출판환경을 극복했지만 1990년대 말 판매극대화의 한 전기가 찾아온 다. 1999년 현대전자의 휴대폰인 <걸리버 네오미>의 광고 중에 『상실의 시대』가 인용된 것이다. 한여성이 기차 안에서 책을 읽고 있고, 한 남성이 웹 서비스 기능이 강화된 <걸리버 네오미>를 통해 검색을 하자 “상실의 시대, 원제: 노르웨이이 숲”이라는 검색 결과가 나온다. 남성이 여성에게 작 업을 걸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한 셈이었고, 배경음악으로는 김현철의 노래 <춘천가는 기차>가 흘렀 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 광고를 통해 당시 『노르웨이의 숲』이 모두 사라진 무주공산에 『상실의 시 대』만이 승리의 깃발을 꽂을 수 있었다. 판매의 극대화로 이어진 것은 물론이었다.
아울러 출판환경은 여전히 가늠하기 어렵다. 1989년 1월 1일자로 대한민국은 해외여행자유화 가 실시된다. 88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른 나라였고, 자유화의 물결이 심하게 파도친다. 『상실 의 시대』가 1989년 6월에 선보인 것도 결코 우연이 아니었을 터. 아울러 우리나라는 1995년도에 WTO/TRIPs협정(세계무역기구 지적재산권협정)에 가입한다. 이 협정에 따라 우리나라는 1995년 12월 6일 저작권법을 개정하여 1996년 7월 1일부터 외국 저작물을 소급해 보호하게 되었다. 그 결과 개정법 시행 이전의 외국 저작물까지 국내에서 보호받게 되었는데, 그러한 저작물을 ‘회복 저작물’이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부칙 제4조에서는 ‘회복저작물 등의 이용에 관한 경과조치’를 규 정하면서 “회복저작물 등을 원저작물로 하는 2차적저작물로서 1995년 1월 1일 이전에 작성된 것 은 이 법 시행 후에도 이를 계속하여 이용할 수 있다. 다만, 그 원저작물의 권리자는 1999년 12 월 31일 이후의 이용에 대하여 상당한 보상을 청구할 수 있다”1)라고 명시하고 있다.
『상실의 시대』는 1995년 1월 1일 이전에 작성된 것이어서 회복저작물의 법적 보호를 받는다. 하 여 개정판을 출간하지 않는 선에서는 인세보고와 인세를 지급하는 한 출판이 가능한 것이다. 문 학사상사에서 『상실의 시대』가 여전히 판매되고, 2013년 9월 새롭게 출판저작권을 획득한 민음사 에서 『노르웨이의 숲』(양억관 역)을 출간하여, 우리나라에서 한 작품이 두 개의 제목으로 동시에 판매되고 있는 이유다.
여전히 질문은 남는다. 소설의 제목이 두 개인 것은 복일까, 독일까.


1) [네이버 지식백과] 회복저작물과 출판권(저작권-편집자를 위한 저작권 지식, 2008. 11. 25. ㈜살림출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