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눈 오는 地圖지도

무참한 시대의 독백

우리나라 시낭송 운동 50년

감각을 바꾸지 못하는 예술은 비윤리적

복수의 계절에 「햄릿」을 다시 본다

주요섭 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 이어쓰기 ①풍금 ②사랑손님과 누님 ③봉선화 꽃물 들인 소녀 ④기찻간 변사사건 관련 진술서 ⑤연애편지

겨울 들판을 거닐며

대산 100년, 대산문화재단 25년

지금 내게 다가오는 것들이 내 스승이다

노나메기 세상을 열기 위해 끝없는 젊음을 사는 당신

영원한 가을

병란에 대처하는 두 개의 길

2004년에 멈춘 시간

북방의 시인, 곽효환

『탁류』는 물이 아니라 군산 사람들의 얼굴이다

20세기와 함께 시작된 근대의 수학여행

① 원 샷으로 , 상강 상강 ② 마곡을 어루만지고, 혼자인 걸 못 견디죠

① 돈의 수사학 ② 시간의 문법

첫 번째| 그리고…… 28년 두 번째| 우리들이 좋아하는 것들과는 상관없는, 검은 단어 세 번째|변하지 않는 자리 네 번째| 구조신호를 듣는 법

은하열차

시인이자 번역가로서 새롭게 발견된 피천득

①제25회 대산문학상|수상작선정 수상작리뷰|시부문 수상작리뷰|소설부문 수상작리뷰|희곡부문 수상작리뷰|번역 부문 ②윤동주문학기행|하늘과 평등의 꿈

무라카미 하루키의 상륙, 『상실의 시대』 혹은 『노르웨이의 숲』

위로가 소용없는 세대를 위한 위로

‘블랙리스트’ 사건, 표현의 자유를 지킬 근본적 해결책 제시돼야

‘기억 잃음’을 기억하기

나의 의미는 만드는 것

‘종이’라는 지배적 메타포 옮기기

한국전쟁과 스무 살 처녀의 내면 풍경

의식과 무의식의 경계에 선 인간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등

대산문화재단 신창재 이사장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 레종도뇌르 수훈 등

새로 나온 책

대산창작기금,외국문학 번역지원 등

대산창작기금  ―――――――――――

이 방에 어떤 생이 다녀갔다
진연주 지음, 문학실험실 펴냄
◆ 문제적 장편 소설 『코케인』으로 문단의 주목을 받아온 진연주 작가의 첫 소설집. 다섯편의 단편들은 소설집의 제목이 암시하듯 어떤 ‘방’에 스스로를 유폐시켜버린 ‘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감각과 이미지와 우연으로 서사를 만들고 인간의 내면을 그려내는 작가는 방이라는 특수한 공간을 통해 현대인의 고독을 더 아프게, 더 도드라지게 승화해낸다. 정제되고 까다로운 문장 속에 독특한 사유를 담은, 그리고 나른함과 각성, 혼란과 순정함이 교차되는 독특하고 매력적인 작품들이라는 평을 받으며 2016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외국문학 번역지원  ―――――――――――――――――――――――――――――

 


흥분이란 무엇인가 (대산세계문학총서 144)

장웨이 지음, 임명신 옮김, 문학과지성사 펴냄
◆ 10대에 문화대혁명을, 20대에 신시기의 풍운을 겪은 중국 현대 문학의 거장 장웨이의 초기 중단편 20편을 엮은 『흥분이란 무엇인가』가 출간되었다. 고도성장기 중국의 시대상,대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 욕망의 비루함에 대한 통렬한 반성과 참회가 담겨 있는 장웨이의 작품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표제작 「흥분이란 무엇인가」는 가난한 10대 시골 소년들의 하루를 그리고 있는데, 그들의 잡담에 등장하는 사연과 소문은 당시 중국 사회의 모순을 단편적이면서도 총체적으로 보여준다.



한국문학 번역지원  ―――――――――――――――――――――――――――――

영역

SUNSET: A CH'AE MANSHIK READER
채만식 독본
채만식 지음, 윤주찬, 브루스 풀턴 번역, 미국 컬럼비아대 출판사 펴냄
◆ 「세 길로」에서 「선량하고 싶던 날」까지, 역설과 반어의 작가 채만식의 대표적인 단편소
설을 묶은 선집이 미국에서 출간되었다. ‘작품으로 말하기’라는 작가 윤리를 자신의 생애윤리로서 실천한 채만식 작가의 빼어난 단편들을 통해 지식인의 자의식을 날카롭게 투시한 1930년대 지성사의 맥락을 확인할 수 있다. 제17회 대산문학상 번역부문을 수상한 윤주찬·브루스 풀턴 번역가가 공역을 맡았으며, 미국 컬럼비아대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THE ROUTLEDGE COURSE IN KOREAN TRANSLATION
한국 문학 번역의 이론과 실제에 대한 언어학적 연구
조지은 지음, 영국 루틀리지 펴냄
◆ 영어로 쓰인 한국어-영어 번역에 대한 개론서가 처음으로 영국에서 출간되었다. 한영혹은 영한 번역과정에서 나타나는 단어, 문법, 음성, 문화 등의 제반 이슈들을 언어학과 번역학의 관점에서 체계적으로 접근하고, 실제 여러 장르의 예시를 제시하여 번역학의 기초논의를 적용하여 설명한다. 영미권에서 한국문학 번역서의 인지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해외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학을 전공하는 연구자,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지은 옥스퍼드대 교수의 연구서로 인문학 분야에서 저명한 연구서를 발간하는 영국의 루틀리지 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불역


Le Chant de la terre

지상의 노래
이승우 지음, 김혜경·장 클로드 드크레센조 번역, 프랑스 드크레센조 펴냄
◆ 인간 존재와 내면세계에 대한 다층적 사유와 철학으로 욕망과 죄의식의 근원을 파헤친 『지상의 노래』가 프랑스에서 출간되었다. 초월자에 대한 믿음과 미적 추구 사이의 관계,사랑의 죄가 얽히며 작용하는 방식 등이 복합적으로 전개되며 여러 개의 이야기들이 겹쳐진 다층 구조를 지녔다. 김혜경·장 클로드 드크레센조 번역가가 함께 번역에 참여했으며,프랑스 드크레센조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독역

Es gab auch die Zeit, da ich mich an den Zufall lehnte
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
황동규 지음, 김경희·테오도르 이클러 번역, 독일 오스트아지엔 펴냄
◆ 황동규 시인의 열두번 째 시집 『우연에 기댈 때도 있었다』가 독일에서 출간되었다. 필연의 세계와 대립적인 의미를 지닌 우연의 세계까지 시의 폭을 넓혀낸 그의 시집은 필연과 우연의 대유법을 통해 가장 아름다운 것은 바로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 그 자체임을 보여준다. 김경희·테오도르 이클러가 공역자로 참여했으며, 독일의 오스트아지엔을 통해 출간되었다.


 

일역

あの山は本当にそこにあったのだろうか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박완서 지음, 하시모토 지호 번역, 일본 칸요우 펴냄
◆ 박완서 소설가의 자전적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의 후속편인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는 작가가 스무살이 되던 1951년부터 1953년 결혼식을 올릴 때까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예민하고 감수성이 강한 스무 살의 작가가 전쟁이라는 야만의 시간을 견디며 인간의 최소한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을 그려낸다. 하시모토 지호 번역가가 단독으로 번역을 맡았으며, 일본 칸요우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우즈벡어역

Тоғ чиндан ўша ерда бўлганмиди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박완서 지음, 타지무라톱 산아트 번역, 우즈베키스탄 가푸르 굴람 펴냄
◆ 박완서 소설가의 자전적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의 후속편인 『그 산이정말 거기 있었을까』는 작가가 스무살이 되던 1951년부터 1953년 결혼식을 올릴 때까지의이야기를 담고 있다. 예민하고 감수성이 강한 스무 살의 작가가 전쟁이라는 야만의 시간을 견디며 인간의 최소한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을 그려낸다. 타지무라톱 산아트 번역가가 단독으로 번역을 맡았으며, 우즈베키스탄의 국영 출판사인 가푸르 굴람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