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및 공지사항

[교보인문학석강X김대식] 나는 무엇인가? 생성형 AGI 시대에 묻는 인간의 정체성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3.05.03|조회 : 1077



현대인의 삶에 깊은 통찰력과 지혜를 전하는 고품격 인문 강좌에 초대합니다! 
나는 무엇인가? 생성형 AGI 시대에 묻는 인간의 정체성 강연 안내, 일시 : 5월 19일(금) 오후 7시 30분 ,장소 : 광화문 교보빌딩 23층 대산홀, 참가비: 무료, 신청기간: 2023년 5월 2일(화)부터 선착순 접수. 참석 여부가 확정되신 분들께는 개별 안내 드립니다.
본 행사는 대산문화재단 유튜브로도 생중계 됩니다. 대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생중계 알림문자를 신청해 주시면 행사 당일에 중계 링크 문자를 보내드립니다.
프로그램 내용 : 나는 무엇인가? 생성형 AGI 시대에 묻는 인간의 정체성 인간이란 과연 어떤 존재이고, 나는 무엇인가? 다양한 종교, 철학, 과학,이념적으로 지난 수 천 년 동안 인류가 고민해왔던 질문이다. 

하지만 이 모든 질문과 답에는 공통점이 하나 있다.
바로 인간이 묻고, 인간이 대답했다는 점이다. 지구에서는 오로지
호모 사피엔스만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존재였으니 말이다. 

하지만 최근 기하급수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생성형 인공지능은
이제 뜻밖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바로 인간의 정체성에 대한 질문을
기계를 통해 들을 수도 있겠다는 사실이다.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인간이 아닌
다른 종의 시선으로 바라본 인간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그리고 만약 생성형
인공지능이 멀지 않은 미래에 “생성형 AGI(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그러니까 인공일반지능으로 진화한다면? 그들은 이런 질문을 하지 않을까?
인간이 계속 있는 지구가 더 좋을까? 아니면, 다른 생명체들을 위해서는 인간이
사라진 지구가 더 좋은 미래일까?

인공지능이 더 이상 SF가 아닌 우리 현실이 되어 가고 있는 2023년.
기계가 질문하기 전 우리가 먼저 질문하고 답을 찾아야 하는 이유다.
연사소개 | 김대식, 뇌과학자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주요 연구 분야는 뇌과학, 뇌공학, 인공지능으로, 뇌과학의 최신 연구 성과와
인문학 지식을 바탕으로 인류의 과거, 현재, 미래를 성찰해 왔다.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에서 뇌과학으로 박 사학위를 받고, 미국 MIT에서
박사후 과정을 보냈으며, 일본 이화학연구소 연구원, 미국 미네 소타대학교
조교수, 보스턴대학교 부교수를 역임했다. 

『김대식의 인간 vs 기계, 『김대식의 빅퀘스천』, 『메타버스 사피엔스』 등을 썼다.
참고 도서|챗GPT에게 묻는 인류의 미래
    김대식 · 동아시아 · 2023년 2월 28일 KAIST 김대식, 기계와의 대화를 시도하다.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챗GPT, 그 충격을 딛고 일어나 기계와 협업하기 위한 가장 모범적인 본보기 『챗GPT에게 묻는 인류의 미래』. 
    2022년 말, 출시와 동시에 전 세계를 충격과 혼란에 빠뜨린 챗GPT에게 KAIST 교수이자 뇌과학자인 김대식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인공지능, 메타버스 등 가장 첨단의 이슈에 항상 귀를 기울여오고 있었던 저자가 이번에 챗GPT에게 눈을 돌린 것은 결코 놀랄 일이 아니다. 그러나 그가 챗GPT와 나눈 열두 개의 대화는 그야말로 놀라움 그 자체다.
    인간을 읽어내는 과학 : 김대식 · 21세기북 · 2023년 2월 28일
    015년 문화예술분야의 창의적 리더와 인재육성을 위해 설립·운영되고 있는
    ‘건명원’에서 카이스트 김대식 교수가 진행한 다섯 차례의 과학 강의를 묶은 『인간을 읽어내는 과학』. 호모 데카당스(homo decadence)와 호모 스피리투알리스(homo spiritualis), 즉 아름다움과 추함 그리고 선과 악이 동시에 존재하는 모순적인 존재로서의 인간이 어떻게 가능한 것인지, 인공지능의 시대를 맞아 인간은 어떤 삶을 살게 될지, 과연 인류에게 불멸의 삶은 가능할 것인지 뇌과학적 해석 안에서 인류의 여정을 살펴본다.
교보인문학석강 | 현대인의 삶에 깊은 통찰력과 지혜를 전하는 고품격 인문 강좌, 주최 : 대산문화재단ㅣ교보문고ㅣ교보생명 후원 :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