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무서운시간時間

로마,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시간 속에서

절대적 비순응주의 비평과 ‘있는 그대로’의 번역

유령작가 X|특집을 기획하며 ①못 먹고 펌 랜딩 ②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나는 아무것도 아닐 것이다. 나는 아무것도 아니고 싶을 수도 없다. ③생시의 여러 단면 ④새로운 계급우화, 좀비 아포칼립스

①‘동아시아’에서 ‘문학’으로 ②마음의 연대 :전 통, 차이, 미래 그리고 독자 ③중·일 참가작가 프로필

고집 피워 될 일이 아닌데

You Imagined, Now You Live - 존 레논과의 인터뷰

“요즘 어디 가서 그런 얘기 하면 큰일 납니다”

아셨겠지, 아시지 않았을까

그 세상에서 자라날 것들

잭 케루악의 집필실 앞에서

밥상

쓰고 또 쓰다, 정통 관인학자의 기록문학

못 쓰는 종이로 비행기를 접는다 비행기는 푸릉푸릉 날아갈 테지 하늘나라 별애기를 태우고 올 테지

새 신문, 새 작품 그리고 새 삶

①대서,마음의 방향 ②이것이 나의 차례

①단추를 채울 때마다 ②눈빛 드라이브

선녀의 아이

첫 번째ㅣ문학이 오는 순간 두 번째ㅣ벼락 맞은 어린 대추나무가 있던 방 세 번째ㅣ 나의 작은 불안 노트 -불안과 문학

2018 대산창작기금ㅣ 자신만의 개성 속에 확보해 낸 심도와 성장가능성 제26회 대산문학상 ㅣ 제26회 대산문학상 시·소설 부문 본심 대상작 선정

만해(萬海)와 무산(霧山), 그리고 백담사

삶의 풍경을 바꾸어 놓은 근대 철도

상상력의 확장, 혹은 축소

한국문학 침체기? 그래도 등불 밝히는 작가·작품들

“한번 해보자, 한번 가보자”

종이의 길과 번역의 결

소설, 보통 사람의 보통 이야기

나뭇잎 물음표들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2018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지원대상작 선정 등

새로 나온 책

대산창작기금,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대산창작기금

 

로라와 로라
심지아 지음, 민음사 펴냄
◆ 2010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심지아 시인이 등단 후 8년 만에 내는 첫 번째 시집. 『로라와 로라』는 시적 질료를 기억의 바깥에서 찾아 최대한의 가능성을 획득한다. 시적화자는 “비인칭”이 되어 꿈속의 꿈으로 이야기를 뻗어 간다. 그리고 그로 인해 독자는“충분한 어둠”과 충분한 밝기”를 응시한다. 재기발랄하고 다채로운 시의 감각과 화법, 불안정해보이는 반복과 수다와 비약에도 불구하고 그 경계를 넘어서는 시적 가능성으로서의 실험성과에너지, 새로운 감각을 높이 평가받아 2017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딴생각하기 좋은 시간
김정수 지음, 문이당어린이 펴냄
◆ 201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김정수 시인의 첫 동시집. 가족, 친구, 이웃, 일상생활에서 보고 느끼는 것들 등을 소재로 다양한 어린이들을 생동감 넘치게 등장시킨다. 예리하게 관찰하여 사실적으로 그려낸 아이들의 이야기는 친구 얘기처럼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동시적 완성도를 높인다. "전편의 수준이 고르고 잔잔한 시적 감흥을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안정적이고 동시다웠다. 더욱이 아이의 눈으로 일상의 의미를 가볍게 되짚어보는 시적 묘미와 함께 삶에 대한 긍정적 사유의 건강함이 느껴지기도 했다"는 평을 받으며 2017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수상한 북어
강지인 지음, 문학동네 펴냄
◆ 2004년 『아동문예』 신인상으로 등단한 강지인 시인의 새 동시집. "새 집으로 이사 온 날. 북어 한 마리 현관문 위에 매달고 가신 할머니. 두 다리 뻗고 주무신대요. 귀신 걱정 도둑 걱정 안하신대요." 표제작 「수상한 북어」에 나타나듯, 따뜻함으로 가득한 세상을 그린 전작과는 다소 대조적으로, 아이들이 이따금씩 마주치게 되는 매우 “수상쩍은" 세상을 그려낸다. 이를 통해 일상에 의문을 품게 된 아이들이 보게 될, 보기를 희망하는 수많은 가능성이 내포된 새로운 세계를 보여준다. 고른 작품 수준과 튼실한 기본기로 믿음을 준다는 평을 받으며 2011년 수혜작으로 선정되었다.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 지원
영어권

Paper · 종이
신달자 지음, 조영실 번역, 미국 퍼시티아 출판사 펴냄
◆ 한국문학의 여성 시를 대표하는 신달자 시인의 『종이』가 미국에서 출간되었다. 『종이』는 종이 시집을 내는 것이 오랜 꿈이었던 시인이 7년 동안 종이가 걸어온 길을 묵상하고 삶과 글이 하나였던 보르헤스의 삶을 시로 풀어내는 등 종이와 삶의 길과 결을 다듬는다는 평을 받는다.
김광규, 김후란, 정현종 등 한국의 시인을 미국에 소개해온 조영실 번역가가 번역을 맡았으며,미국 코드힐 출판사의 임프린트인 퍼시티아를 통해 출간되었다.



일본어권

別れの谷 · 이별하는 골짜기
임철우 지음, 박은정·코나가이 료 번역, 일본 삼일 출판사 펴냄
◆ ‘이별하는 골짜기’라는 애잔한 이름을 가진 강원도 산골에 위치한 ‘별어곡’이라는 역을 중심으로 네 번의 계절 동안의 이야기를 담은 임철우의 장편소설 『이별하는 골짜기』가 일본에서 출간되었다. 어두운 현실 속에서 더욱 빛나는 서정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이별하는 골짜기』는 한국 현대사의 굴곡을 겪어낸 사람들을 통해 분단 문제와 이데올로기의 폭력성을 진지하게 드러낸다는 평을 받는다. 인문·사회 계열의 도서를 중심으로 다양한 도서를 출간하는 일본의 삼일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불가리아어권

Духът на пролетта, Любовта в класическата корейска поезия ·
춘심, 한국 고전시에 나타난 로맨스
알렉산더 페도토프 지음, 불가리아 카미아 출판사 펴냄
◆ 한국 시가에 나타난 로맨스를 삼국시대부터 19세기 말까지 통시적으로 조망하고 그 특성과 대표작을 선발하여 서술한 연구서 『춘심, 한국 고전시에 나타난 로맨스』가 불가리아에서 출간되었다. 유리왕의 「황조가」, 삼국시대의 「서동요」, 고려시대의 사랑노래와 조선 여인들의 「규방가사」까지 시기별 한국 시가 작품 속에서 사랑 표현과 정서를 잘 추출하여 학술적으로 기술했다. 20권 이상 한국과 아시아에 관한 연구서를 발간해온 불가리아 소피아 대학교의 알렉산더 페도토프 교수가 저술했으며, 카미아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