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위로慰勞

“축구는 내 사명… 월드컵 우승의 초석이 됐으면… - 차범근 감독과의 만남

일출과 일몰처럼

눈부처를 바라보며 화쟁의 길을 묻다 - 원효대사와의 가상 인터뷰

근대 예술과 그 이후

특집을 기획하며|B급, 非급, 秘급 ①B라는 말로 우리가 진짜 말하고 싶은 것들 ②비(秘)급을 향해, 그저 온전한 의지로서 ③비급 작가로 살기 ④도서출판 b, b급 맞습니까?

앙스트블뤼테(Angstblüte)와 말년의 양식(Late Style)

이제야 당신을 만납니다 - 나의 아버지 구상 시인

무거운 밥상에 칭찬 한 숟가락

무화되는 품위, 최선을 다하는 삶과 역사 - 2017 노벨문학상 수상자 가즈오 이시구로 소설 『남아 있는 나날』

나는 표절 시인이다

봄날은 가고

고전 산문의 마지막 불꽃 - 조선 한문학의 마지막 대가 정인보의 『담원문록』

근대의술을 뿌리내리게 한 우두접종

“사랑, 추억 그리고 비애에 대한 거장다운 통찰” - 아일랜드의 맨부커상 수상작가 존 밴빌과의 만남

아이들의 팽팽한 마음 튀어오르는 몸 그 샘솟는 힘은 어디서 오는 것이냐

①강남 스타일,백 년 동안 새로운 노년 ②눈 내리는 거리,묘지 식탁

①파 란 ②문 앞에서

손등이 가렵다

첫번째|시인의 나무 세번째|술과 글 두번째|'문학'하는 요괴를 바라보며 네번째|문학이 죽으면 성실해지겠죠

①자신의 세계, 건강함 그리고 작가의식 ② 우리의 우리에게… 점과 점을, 잇는 선, 으로 이루어진, 육면체. 그 안에, 가득 차 있는, 몇 개나 되는, 서로 다른, 세계. 그리고, 빛에 대해

장편소설 『지상(地上)의 사랑』과 소설가 이창동

이 방에 어떤 생이 다녀갔다 - 소설집 『이 방에 어떤 생이 다녀갔다』

시가 된 삶, 삶이 된 시 - 영화 과

찬바람 부는 문학계

‘소년이 온다’에서 ‘인간의 작품’으로 - 독역 한강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 리뷰

번역의 출발선과 마침표에 대하여 -영역 이성복 시집 『아, 입이 없는 것들』

전쟁과 전쟁문학, 그리고 인간 - 블라디미르 마카닌 장편소설 『아산』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8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나의 사진첩

봄날은 가고

글·사진제공 황인숙 ㅣ 시인, 1958년생
시집 『새는 하늘을 자유롭게 풀어놓고』 『슬픔이 나를 깨운다』 『우리는 철새처럼 만났다』 『나의 침울한, 소중한 이여』 『자명한 산책』 『리스본 行 야간열차』 『못
다 한 사랑이 너무 많아서』, 장편소설 『도둑괭이공주』 등

 

이 사진을 ‘문단 활동과 관련된 사진’이라고 할 수 있을까. 청탁에 맞춤한 사진이 달리 없으니 그냥 밀고 나가겠다. 시인 오규원 선생님(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소설가 신경숙(앞줄 왼쪽 끝), 그 옆이 시인 윤희상, 오른쪽 끝이 시인 장석남이다. 뒷줄 가운데 서 있는 이가 시인 이창기, 그 왼쪽이 나, 오른쪽이 우리들 친구 박선경이다. 다들 젊었다. 선생님도 젊으셨네! 31년 전 어느 이른 봄날이다. 서해안 영종도의 한 산기슭이다. 2월 2일, 오늘은 선생님 가신 지 11년 되는 날. 올 겨울 내가 많이 아플 때 시인 조은이 문득 가슴 시린 목소리로 말했다. “보내면서, 그 빈자리를 다른 사람으로 채우면서…… 그러면서 사는 거지”(아주 장례를 치러라, 치러). 소풍 사진 속의 젊었던 우리 모두 그 말이 진리라는 걸 알 나이들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