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

대산문화 표지

위로慰勞

“축구는 내 사명… 월드컵 우승의 초석이 됐으면… - 차범근 감독과의 만남

일출과 일몰처럼

눈부처를 바라보며 화쟁의 길을 묻다 - 원효대사와의 가상 인터뷰

근대 예술과 그 이후

특집을 기획하며|B급, 非급, 秘급 ①B라는 말로 우리가 진짜 말하고 싶은 것들 ②비(秘)급을 향해, 그저 온전한 의지로서 ③비급 작가로 살기 ④도서출판 b, b급 맞습니까?

앙스트블뤼테(Angstblüte)와 말년의 양식(Late Style)

이제야 당신을 만납니다 - 나의 아버지 구상 시인

무거운 밥상에 칭찬 한 숟가락

무화되는 품위, 최선을 다하는 삶과 역사 - 2017 노벨문학상 수상자 가즈오 이시구로 소설 『남아 있는 나날』

나는 표절 시인이다

봄날은 가고

고전 산문의 마지막 불꽃 - 조선 한문학의 마지막 대가 정인보의 『담원문록』

근대의술을 뿌리내리게 한 우두접종

“사랑, 추억 그리고 비애에 대한 거장다운 통찰” - 아일랜드의 맨부커상 수상작가 존 밴빌과의 만남

아이들의 팽팽한 마음 튀어오르는 몸 그 샘솟는 힘은 어디서 오는 것이냐

①강남 스타일,백 년 동안 새로운 노년 ②눈 내리는 거리,묘지 식탁

①파 란 ②문 앞에서

손등이 가렵다

첫번째|시인의 나무 세번째|술과 글 두번째|'문학'하는 요괴를 바라보며 네번째|문학이 죽으면 성실해지겠죠

①자신의 세계, 건강함 그리고 작가의식 ② 우리의 우리에게… 점과 점을, 잇는 선, 으로 이루어진, 육면체. 그 안에, 가득 차 있는, 몇 개나 되는, 서로 다른, 세계. 그리고, 빛에 대해

장편소설 『지상(地上)의 사랑』과 소설가 이창동

이 방에 어떤 생이 다녀갔다 - 소설집 『이 방에 어떤 생이 다녀갔다』

시가 된 삶, 삶이 된 시 - 영화 과

찬바람 부는 문학계

‘소년이 온다’에서 ‘인간의 작품’으로 - 독역 한강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 리뷰

번역의 출발선과 마침표에 대하여 -영역 이성복 시집 『아, 입이 없는 것들』

전쟁과 전쟁문학, 그리고 인간 - 블라디미르 마카닌 장편소설 『아산』

대산창작기금,대산청소년문학상 등

2018 대산창작기금 및 한국문학번역·연구·출판지원 공모 등

광화문글판

아이들의 팽팽한 마음 튀어오르는 몸 그 샘솟는 힘은 어디서 오는 것이냐

- 김광규 시인의 「오래된 물음」 중

정리 장근명 ㅣ 대산문화재단 사업팀

한 해 한 해 나이를 쌓아갈수록 봄에 설레기보다는 그 뒤에 어김없이 따라올 여름, 가을, 겨울을 생각하며 또 다시 반복될 시간을 근심하게 됩니다. 이처럼 어른들이 연륜을 핑계로 봄을 외면하는 사이 아이들은 올해도 마치 처음인 듯 봄을 맞이하며 온몸으로 생명력을 발산할 것입니다. 모든 것을 소생시키는 봄을 마주하는 몸가짐은 응당 아이 같아야 하지 않을까요. 올해는 겨우내 움츠렸던 몸 속 기운들을 아무런 제어 없이 다른 생명들처럼 자유롭게 뿜어내 보려고 합니다. 나이에 맞지 않고 유난스럽다고 생각되어도 괜찮습니다. 어차피 이 새롭고 놀라운 봄의 힘이 어디서 오는지 아이나 어른이나 모르기는 마찬가지니까요.

광화문글판 선정회의
2018년 봄편 문안 선정을 위한 인터넷 공모와 선정위원들의 추천을 통해 총 29편의 후보문안이 올라왔다. 총 7명의 선정위원(박웅현 TBWA KOREA 대표, 신준봉 중앙일보 문화부 부장, 이승우 소설가, 진은영 시인, 윤상철 교보생명 고문, 김성한 교보생명 전무, 곽효환 대산문화재단 상무)이 이를 대상으로 투표와 토론을 거쳐 김광규 시인의 「오래된 물음」과 이상국 시인의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 중 일부를 최종 문안후보로 선정했다. 이어 교보생명 브랜드통신원의 선호도 조사와 내부 논의를 종합하여 「오래된 물음」을 봄 문안으로 최종 결정했다.

오래된 물음

 누가 그것을 모르랴
 시간이 흐르면
 꽃은 시들고
 나뭇잎은 떨어지고
 짐승처럼 늙어서
 우리도 언젠가 죽는다
 땅으로 돌아가고
 하늘로 사라진다
 그래도 살아갈수록 변함없는
 세상은 오래된 물음으로
 우리의 졸음을 깨우는구나
 보아라
 새롭고 놀랍고 아름답지 않으냐
 쓰레기터의 라일락이 해마다
 골목길 가득히 뿜어내는
 깊은 향기
 볼품없는 밤송이 선인장이
 개어진 화분 한 귀퉁이에서
 

 오랜 밤을 뒤척이다가 피워낸 
 밝은 꽃 한 송이

 연못 속 시커먼 진흙에서 솟아오른 
 연꽃의 환한 모습

 그리고
 인간의 어두운 자궁에서 태어난
 아기의 고운 미소는 우리를
 더욱 당황하게 만들지 않느냐
 맨발로 땅을 디딜까봐
 우리는 아기들에게 억지로
 신발을 신기고
 손에 흙이 묻으면
 더럽다고 털어준다
 도대체
 땅에 부리박지 않고
 흙도 몸에 묻히지 않고
 뛰놀며 자라는
 아이들의 팽팽한 마음
 튀어오르는 몸
 그 샘솟는 힘은
 어디서 오는 것이냐